2024-04-13 09:58 (토)
뉴스콘텐츠 전송 채널
K방산 기술력으로...한화에어로스페이스, 美 '육군 소형 다목적무인차량' 사업 도전
상태바
K방산 기술력으로...한화에어로스페이스, 美 '육군 소형 다목적무인차량' 사업 도전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4.02.29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무인 기술 회사 등과 손잡고 미 육군 소형 다목적무인차량 사업에 도전한다. 최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세계 최대의 방위산업 시장인 미국에서 성과를 내고 방산 경쟁력을 미국시장에서도 입증한다는 전략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미국 무인 소프트웨어 회사인 앤듀릴 인더스트리즈(Anduril Industries·이하 앤듀릴) 등과 함께 미 육군의 소형 다목적무인차량 2차 사업(S-MET Inc. II)에 입찰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앤듀릴이 주도하는 S-MET 사업 콘소시움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무인차량 전문 개발업체인 포테라(Forterra)도 참여한다.

앤듀릴은 오큘러스 VR의 창업자인 파머 럭키가 2017년 페이스북(메타)을 떠나 세운 방산 기술 회사다. 기존 대형 방산업체와 달리 무인 기술 및 소프트웨어 개발에 집중해 미국 방산업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자체 개발한 다목적무인차량인 아리온스멧 기술을 기반으로 미 육군이 요구하는 다양한 지형에서 주행이 가능한 하이브리드형 다목적무인차량 플랫폼 개발을 지원한다.

아리온스멧은 이미 지난해 12월 하와이 미 해병대 기지에서 실시된 해외비교성능시험(Foreign Comparative Testing, FCT)에 참여해 다양한 자율주행 기능과 운송 능력 등을 인정받았다.

존 켈리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미국 법인장은 “이번 파트너십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민첩한 대응력과 혁신성을 미국 시장에서도 선보일 기회”라며 “미국 S-MET사업 도전을 통해 아리온스멧도 기술적으로 한 단계 도약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잭 미어스 앤듀릴 전략 담당임원(실장)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제조 역량과 앤듀릴의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그리고 포테라의 무인 기술 개발 능력을 발휘해 누구나 손쉽게 다룰 수 있는 고성능 무인 차량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