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9 19:11 (수)
뉴스콘텐츠 전송 채널
[IPO] 에이텀 한택수 CEO "전기차 트랜스, 글로벌 시장 진출 본격화할 것"
상태바
[IPO] 에이텀 한택수 CEO "전기차 트랜스, 글로벌 시장 진출 본격화할 것"
  • 김효진 기자
  • 승인 2023.10.3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텀 한택수 대표이사는 내년 신제품 출시를 통해 전기차 트랜스 글로벌 시장 진출 계획을 밝혔다. 회사측 사진제공
에이텀 한택수 대표이사는 내년 신제품 출시를 통해 전기차 트랜스 글로벌 시장 진출 계획을 밝혔다. 회사측 사진제공

[더스탁=김효진 기자] 기술 특례 상장을 통해 내달 코스닥 시장에 입성하는 에이템이 전기차 트랜스 시장에 진출한다. 에이텀은 30일 진행된 IPO 기자간담회를 통해 글로벌 전기차 트랜스 시장 진출 청사진을 밝혔다. 

이날 한택수 에이텀 대표는 “에이텀은 몰딩 코일 및 평판형 트랜스 제조 분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데, 스마트폰 충전기, TV, 전기자동차(EV) 시장에서도 트랜스 관련 기술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상장 이후 전기자동차 분야의 트랜스 제품군을 확대하고 중국 등 해외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6년 설립한 베트남 법인을 주축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에이텀은 지난 2016년 설립된 트랜스 제조 기업이다. 트랜스는 전원공급장치의 전기에너지 전환 역할을 하는 부품으로 스마트폰 충전기와 TV, 전기자동차 및 전기자동차 충전기 등에 필수적으로 사용된다.

특히 평판형 트랜스 개발로 기존 권선형 트랜스 대비 생산 수율과 불량율을 크게 개선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평판형 트랜스는 전통 방법으로 구리(와이어)를 감는 권선 방식의 트랜스 2차 코일을 형태에 맞춰 금형사출하는 몰딩으로 대체한 제품이다. 권선형 트랜스보다 부피와 무게가 줄고 공정 자동화도 가능하다. 에이텀은 평판형 트랜스 제조 기술 특허 등록으로 진입장벽을 높였다.

에이텀은 휴대기기 충전기 시장과 TV시장에서의 성과를 바탕으로 전기 자동차 분야를 새로운 성장 동력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전기자동차에 사용되는 트랜스의 2차 코일에 에이텀의 몰딩 코일을 적용하면 전기적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특히 평판형 트랜스는 고출력 트랜스의 에너지 효율이 증가하고, 소형화와 경량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향후 전기자동차 시장에서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에이텀은 휴대용 충전기 트랜스에서 얻은 노하우를 기반으로 전기자동차에 필요한 △OBC 트랜스 △LDC 트랜스 △전기자동차용 SPMS 등을 개발하고 있다. 상용 제품을 위한 검증 작업을 거쳐 오는 2024년 상품화 한다는 계획이다.

에이텀은 이번 코스닥 상장을 위해 총 65만주를 공모한다. 주당 공모가 희망범위는 2만3000~3만원이다. 이번 공모를 통해 약 200억원(공모가 상단 기준)을 조달하며 전기자동차 트랜스 생산설비 연구개발 및 제품 고도화에 투자할 계획이다. 

내달 9일부터 15일까지 5영업일 동안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이어 같은 달 21일과 22일 청약을 받은 후 11월 말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주관회사는 하나증권이 맡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