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4 13:59 (월)
뉴스콘텐츠 전송 채널
'AI 키운다'... SK네트웍스, 실리콘밸리 큰손과 '르네상스 프로젝트' 동행
상태바
'AI 키운다'... SK네트웍스, 실리콘밸리 큰손과 '르네상스 프로젝트' 동행
  • 김태영 기자
  • 승인 2024.01.31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사장과 비벡 회장은 우호적 관계 속에 지속적으로 협력방안을 모색해왔다. 사진은 올해 1월 열린 CES 행사장에서 함께한 모습 (사진=SK네트웍스)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사장과 비벡 회장은 우호적 관계 속에 지속적으로 협력방안을 모색해왔다. 사진은 올해 1월 열린 CES 행사장에서 함께한 모습 (사진=SK네트웍스)

SK네트웍스(대표이사 이호정)가 실리콘밸리 거물 비벡 라나디베(Vivek Ranadivé)와 MOU를 체결하고 AI 및 로보틱스 분야 사업 확대 방안을 모색한다. 

31일 SK네트웍스에 따르면 보우캐피탈 회장 겸 새크라멘토 킹스 구단주인 비벡은 지난해 SK네트웍스의 미국 투자법인과 파트너십을 맺은 이후 지속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해 왔다. 이번에 방한을 통해 사업형 투자회사로 진화하는 SK네트웍스와 파트너십을 더욱 굳건히 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날 SK네트웍스는 삼일빌딩(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최성환 SK네트웍스 사업총괄 사장과 비벡 회장 등 관계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SK네트웍스 르네상스 프로젝트’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SK네트웍스가 AI 중심의 사업형 투자회사로서 가치를 극대화하는 과정에서 향후 대규모 투자 협력을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향후 투자 집행 시 SK네트웍스 자사주 일부를 비벡 회장과 미국 주요 투자자들이 인수키로 한 것이다. 

비벡 회장은 1997년 소프트웨어 기업 ‘팁코’를 설립해 2014년 43억달러에 매각에 성공했으며, 미국 벤처 업계에서 40년 이상 투자시장을 이끈 인물로 유명하다. 또한 2013년에는 ‘새크라멘토 킹스’를 인수해 NBA 구단의 첫 인도인 구단주가 되기도 했다. 비벡 회장이 이끌고 있는 보우캐피탈은 UCLA, UC버클리 등 캘리포니아 대학교의 10개 캠퍼스, 6개 의료 시설 및 병원, 3개 국립연구소 등으로 이뤄진 ‘캘리포니아 대학교 시스템(UC System)’과의 긴밀한 협업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 UC 시스템 기금을 관리하는 UC 인베스트먼츠의 운용자산(AUM) 규모는 1520억달러에 달한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SK네트웍스는 향후 공동 투자 대상이 확정될 시 유력 파트너에게 자사주를 매각함으로써 외부 투자자를 유치하고, 글로벌 기술 투자 시장을 이끌어 온 비벡 회장과 굳건한 협력체계 속에서 AI를 비롯한 첨단 기술 분야의 사업 투자 속도를 더욱 빠르게 가져갈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로 일반적인 투자 협력 시 하방 보호 조항(다운사이드 프로텍션)이 있는 반면, 이번 프로젝트 MOU에선 해당 조항이 없을 정도로 SK네트웍스와 비벡 라나디베 회장과의 관계는 신뢰도가 높다는 설명이다. 나아가 UC 시스템 활용으로 추후 SK네트웍스의 AI, 로보틱스 관련 투자 리소스 확보 및 추가 성장 기회 모색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술 및 투자업계에서 오랫동안 축적된 노하우를 지닌 비벡 회장은 아시아지역에서 우수한 사업역량과 네트워크를 지닌 SK네트웍스의 혁신 방향성에 공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활용해 디지털 및 AI 중심 모델을 만들어 SK네트웍스의 성장 정체기에 있는 사업들에 새로운 기회를 부여하고, 미래 지향적인 영역의 사업 인수를 추진하는 등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30일 양해각서 체결식 자리에서 비벡 회장은 “SK네트웍스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통해 혁신적인 컨소시엄을 구축하는 데 협력하게 돼 기쁘며, SK네트웍스가 글로벌 기술 기업으로 성공적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이라고 말했다.

SK네트웍스와 비벡 회장은 이번 MOU 체결 이후 TF를 구성해 향후 협력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AI와 로보틱스 분야의 사업성과 창출은 물론, 인도를 포함한 글로벌 시장 확대 등 사업형 투자회사로서 가치를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