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03 12:33 (일)
뉴스콘텐츠 전송 채널
LG생활건강,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오휘·VDL·빌리프’ 중국시장 본격 진출
상태바
LG생활건강,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 ‘오휘·VDL·빌리프’ 중국시장 본격 진출
  • 정희영 기자
  • 승인 2017.10.23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LG생활건강)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이 ‘오휘’, ‘VDL’, ‘빌리프’ 3개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를 중국에 동시에 론칭하며 중국 시장 공략을 가속화한다.

LG생활건강은 22일 중국 항저우에 위치한 최고급 백화점인 우린인타이 백화점(银泰百货杭州武林总店)에 ‘오휘·VDL’ 및 ‘빌리프’의 첫 번째 매장을 각각 오픈했다.

이로써 LG생활건강은 기존 ‘후’와 ‘숨’에 이어 ‘오휘’, ‘VDL’, ‘빌리프’까지 주요 5대 럭셔리 화장품 브랜드를 모두 중국 현지에서 선보이게 됐다.

이는 면세점이나 해외 직구를 통해 제품을 접해 본 중국 고객들의 호평에 따라 고객층이 늘어나면서, 현지에서 제품을 만나고 싶은 고객 니즈에 부응하고 장기적으로는 잠재력이 큰 중국 화장품 시장에서 럭셔리 브랜드를 보다 다양화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특히 2006년 중국에 런칭한 ‘후’가 182개 매장을 운영하며 많은 인기를 얻고 있고 지난해 선보인 ‘숨’ 또한 현재까지 58개 매장을 오픈하며 성공적으로 중국 시장에 안착함에 따라, 유통업체에서도 LG생활건강 신규 브랜드의 입점을 반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중국 진출과 관련, ‘오휘’와 ‘VDL’의 경우 중국에서 ‘오휘·VDL’ 통합 매장 형태로 오픈한 것이 특징이다. 기초 화장품은 탄탄한 구색과 라인을 갖춘 ‘오휘’를 중심으로 색조 화장품은 전문 메이크업 브랜드인 ‘VDL’을 중심으로 선보이며 한 매장 내에서 기초부터 색조까지 고객 니즈를 완벽하게 충족시켜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LG생활건강 중화권 화장품 마케팅담당 김병열 상무는 “중국에서 5년 내 럭셔리 화장품 회사 Top5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번 오휘, VDL, 빌리프의 중국 백화점 출시는 후, 숨과 함께 다양한 고객층에 대응할 수 있는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고 중국 럭셔리 화장품 시장에서  LG생활건강의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희영 기자eagle815@the-stock.kr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