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22:32 (금)
식물세포 플랫폼 기업 ‘바이오에프디엔씨’, 공모가 2만8000원 확정…공모가밴드 중상단
상태바
식물세포 플랫폼 기업 ‘바이오에프디엔씨’, 공모가 2만8000원 확정…공모가밴드 중상단
  • 장영주 기자
  • 승인 2022.01.27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바이오에프디엔씨
이미지=바이오에프디엔씨

식물세포 플랫폼 기업 바이오에프디엔씨가 공모가를 2만8000원으로 확정했다. 이는 공모가 밴드 중상단 가격에 해당한다.

27일 투자은행업계에 따르면 바이오에프디엔씨는 코스닥 상장을 위해 130만주를 공모하고 있다. 이 중 63.85~75%인 83만~97만5000주를 대상으로 지난 24~25일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공모가를 2만8000원으로 확정했다. 수요예측에는 국내외 277개의 기관투자자가 참여했으며 총 6623만4500주를 신청해 경쟁률이 74대 1을 기록했다.

경쟁률이 높지 않았지만 수요예측 신청은 밴드 상단이상에 주로 분포됐다. 공모가 희망밴드가 2만3000~2만9000원으로 제시된 가운데 밴드 최상단 가격인 2만9000원 이상에 주문을 낸 물량이 총 신청수량 기준 77.01%를 차지했는데, 가격 미제시(6.23%)까지 포함하면 83.24%였다. 반면 밴드 하단가격인 2만3000원 이하를 써낸 물량은 16.75%였다. 의무보유 확약비율은 11.80%로 집계됐다.

바이오에프디엔씨는 수요예측 결과와 유통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공모가를 밴드 최상단 가격보다 소폭 낮은 2만8000원으로 확정했다.

청약은 다음달 9~10일 받는다. 우리사주조합에 총 공모물량의 6.15%인 8만주를 우선 배정하고, 기관투자자에 68.85%인 89만5000주를, 일반투자자에는 25%인 32만5000주를 할당했다. 일반투자자의 경우 증거금율이 50%이고, 최소 청약주 수가 10주이기 때문에 바이오에프디엔씨의 청약을 위해서는 최소 14만원을 투입해야 한다. 청약은 대표 주관사인 DB금융투자에서 할 수 있다.

바이오에프디엔씨는 이번 공모주를 전량 신주모집하고 있다. 확정 공모가 기준 약 360억원이 회사로 유입될 예정이다. 조달된 자금은 약리물질 개발을 위한 R&D투자, 식물세포 배양/생산 시설확충과 고부가가치 생리활성 소재기반 의료기기 GMP 시설 확보를 위한 제조 설비 구축 등에 주로 사용된다.

회사관계자는 더스탁에 “우리 회사는 인천 송도 본사에 식물세포 배양/생산 시설을 두고 있고, 전남 화순에 고부가가치 생리활성 바이오소재 기반의 GMP 시설을 확보해 코스메슈티컬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에 조달된 자금 중 시설자금 일부는 향후 의약품 생산을 위해 식물세포 배양/생산 시설 확충에 사용하고, 또 일부는 코스메슈티컬 제조시설과는 별도로 의료기기 GMP 시설을 추가 확보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이오에프디엔씨는 2005년 설립된 식물세포 플랫폼 기업이다. 회사는 식물의 성체가 아닌 식물세포에서 다양한 유효물질과 약리물질을 대량생산할 수 있는 핵심 기술인 식물세포주 설계 기술과 식물세포 배양/생산 기술을 성공적으로 상용화해 선도기업의 입지를 확보하고 있다. 특히 고주파를 이용한 식물세포 대량배양/생산 기술인 SMART-RC2를 세계에서 최초로 개발했으며, 난이도가 높은 NET 신기술 인증을 획득하는 등 기술경쟁력을 확보했다.

바이오에프디엔씨는 바이오기업이지만 화장품, 식품 등에 활용되는 유효물질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실적도 확보하고 있다. 지난 2020년에는 매출액 86억원에 영업이익 28억원, 당기순이익 23억원을 기록했다.

상장 후에는 줄기세포촉진제(시약), 방광배뇨개선제, 요실금치료제, 위염치료제, 위암치료제 등 약리물질의 사업화에 속도를 붙일 예정이다. 중장기적으로는 플랫폼 기술과 약리물질을 기반으로 라이선스아웃(기술이전) 및 CDMO 사업모델을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